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 2017년 수행한 우리나라에서 약 25만 명이 복용하는 만성 B형 간염 일차치료약제 간의 효과를 비교한 연구가 ‘미국의사협회 종양학회지(이하 JAMA Oncology)‘에 게재 되었습니다.


※ 연구 결과가 발표된 JAMA Oncology는 미국 의사협회(American Medical Association)가 발행하는 종양학 전문 저널로서 최우수 종양학 연구 논문들만을 엄선하여 수록하고 있으며, 그 논문들이 국제 의학계에 미치는 영향력(IF 20.9)은 매우 크다. 


 국내외 가이드라인에서는 만성 B형 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테노포비어와 엔테카비어 두 약제를 일차치료제로 동일하게 권고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까지 실제 임상데이터를 사용하여 두 약제간의 효과와 안전성에 대해 직접 비교한 연구는 없었습니다.

 이에 연구원에서는 2017년, 테노포비어 혹은 엔테카비어로 치료받은 환자 24,156명을 대상으로 최대 5년까지 추적관찰하여 간암 및 사망/간이식 발생 위험을 비교분석하였습니다.


 이번 논문은 NECA 연구팀이 수행한 「만성 B형 간염 항바이러스제 장기 사용 환자의 약물사용과 합병증 위험도에 대한 비교효과연구」연구 과제 중 ‘일차 치료 약물요법’ 부분이며, 연구 결과, 테노포비어를 복용할 경우 엔테카비어에 비해 간암 발생위험과 사망/간이식의 위험이 유의하게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테노포비어 복용군의 간암 발생 위험은 연간 0.64%(100명당 0.64명)로서 엔테카비어 복용군의 1.06%(100명중 1.06명)에 비해 39% 더 낮았고, 사망/간이식 위험은 23% (연간 0.36% 대 0.50%) 더 낮았다. 이러한 차이는 다양한 통계학적 분석 방법을 적용했을 때와 간경변증 존재 여부 등으로 세분화한 소그룹 분석결과에서도 일관되게 나타났습니다. 또한 실제 임상현장에서의 근거확인을 위해 서울아산병원의 환자 진료 자료로 재검증한 결과도 동일하게 나타났습니다.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테노포비어 혹은 엔테카비어와 같은 항바이러스제를 거의 평생 복용한다는 점에서, 약제복용에 따른 건강영향을 파악한 이번 연구가 국내외에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연구책임자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임영석 교수는 “현재 우리나라, 미국·유럽·아시아-태평양 간학회 및 세계보건기구(WHO)의 만성B형간염 임상진료지침은 모두 테노포비어와 엔테카비어를 일차 치료제로서 우선순위 없이 동일하게 추천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만성 B형간염 환자들에게 더 큰 이득을 제공할 수 있는 일차 치료 약제가 무엇인지에 대한 최초의 근거를 생산하였다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동 연구책임자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고민정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연구결과는 공공자료원인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청구자료와 통계청 사망원인자료의 연계를 통해 B형간염 치료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유용한 근거자료를 생산하였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약품은 임상시험을 거쳐서 승인을 받은 이후에도 실제 임상자료(real world data, RWD)*를 이용하여 그 안전성과 효능을 검증하는 과정을 반복해야 한다. NECA는 앞으로도 국민건강을 위해 공공데이터를 신중히 활용하여 실제 임상근거(real world evidence, RWE)**를 생성함으로써 보건의료 의사결정에 적극적으로 이바지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RWD: 실제 임상현장에서 파악된 데이터를 말한다. 후향적 데이터베이스, 전자의무기록(EMR), 레지스트리 등 전통적인 임상시험 밖의 자원으로부터 얻은 데이터와, 의료·건강관리를 진행하면서 혹은 의료기기를 사용하면서 얻어지는 데이터 등을 포함한다.

 ** RWE: RWD를 활용하여 생성된 임상근거로 의료기술의 효과 확인, 비교-효과성, 경제성평가, 신속주기평가 등에 활용된다.


 덧붙여 연구진은, 만성 B형간염 환자에서 테노포비어와 엔테카비어 두 약제 모두 간암 발생위험 및 사망/간이식 위험을 낮추며, 다만 그 위험 감소의 정도에 있어서 테노포비어가 엔테카비어보다 더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본 연구를 통해 최초로 테노포비어가 엔테카비어보다 간암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나타났으나, 관찰연구의 한계를 고려하여 추후 무작위배정 임상시험(RCT) 연구가 필요하다고 제안하였습니다.


 이번과 같은 세계적 연구의 성과는 그 근간에 NECA의 국가의료기술평가플랫폼의 일환으로 Public-CRO의 역할을 수행하며 추진 중인 RWD 기반의 RWE 생성 체계가 크게 기여했습니다. 특히 이번 연구의 핵심인 약물 부작용 모니터링은 여러 공공기관의 협력(한국보건의료연구원-국민건강보험공단-의약품안전관리원) 과제의 일환으로 진행되었으며, 이와 같은 공공기관 연계체계는 2017년 기획재정부 우수협력연구로 선정된 바 있습니다. 연구 보고서 원문은 NECA 홈페이지(www.neca.re.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연구보고서 바로가기(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