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모를 장트러블 '과민성 장증후군', 최선의 치료법은 스트레스 관리  
- 2012년 ‘과민성 장증후군’ 진료인원 연간 162만명, 2명중 1명은 40∼60대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최근 5년간(2008~2012년)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하여 ‘과민성 장증후군(자극성 장증후군, K58)’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8년 149만명에서 2012년 162만명으로 5년새 약 13만명(8.7%)이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7%로 나타났으며,  

  총진료비는 2008년 약 584억원에서 2012년 약 763억원으로 5년새 약 179억원

     증가(30.8%)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5.5%로 나타났다. 

 

 

 

그림1. <과민성 장증후군(K58)> 진료인원 및 총 진료비 추이(2008~2012년)

 

 

'과민성 장증후군‘ 진료인원을 성별로 분석해 본 결과 2012년을 기준으로 남성이 약 47%, 여성은 약 53%로 성별에 의한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2012년 진료인원의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2.1%, 여성이 1.3%로 남성이 0.8%p 더 높게 나타났다.

 

‘과민성 장증후군’ 진료인원의 연령별 점유율은 2012년을 기준으로 50대 20.5%, 40대 16.0%, 60대 14.3%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40~60대의 점유율이 50.8%로, 자극성 장증후군 진료인원의 2명 중 1명은 40~60대의 중·장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2. <과민성 장증후군(K58)> 10세구간 연령별 진료인원 점유율(2012년)

 

2012년 기준 과민성 장증후군 외래 진료인원은 약 161만명, 입원 진료인원은 약 1만명으로, 대부분의 진료인원은 외래 방문하여(전체환자의 99.4%) 대증적인 요법으로 치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2012년에 증세가 심하여 응급실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892명으로, 전체 진료인원 1만명 중 6명은 응급실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민성 장증후군은 복통, 복부 팽만감과 같은 불쾌한 소화기 증상과, 설사 혹은 변비 등 배변장애 증상을 반복적으로 느끼는 만성적인 질환으로, CT나 내시경 등의 검사상 원인 질환을 찾을 수 없는 것이 특징이다.

 

- 근본적인 원인은 밝혀져 있지 않지만, 가장 큰 원인으로는 정신적 스트레스를 꼽으며, 과음, 자극적인 음식, 불규칙한 식생활 습관 등 여러 원인에 의해 장의 운동기능과 내장의 감각기능에 이상이 생겨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대표적인 증상은 아랫배의 통증과 함께 배변 습관이 바뀌는 것으로, 변비와 설사가 교대로 반복되거나, 배변 후 증상 완화,
 점액질변, 잦은 트림, 방귀 등이 나타난다.

 

과민성 장증후군은 특별한 치료법이 없기 때문에 불편함을 완화시키기 위해 증상을 조절하는 방법을 사용하며, 증상 호전에 6개월 이상이 소요된다.

 

- 정신요법 : 자극성 장증후군을 악화시키는 스트레스나 심리적 불안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하며, 신경 안정제 등의 약물이 필요하기도 하다.

- 식이요법 : 술, 카페인, 기름진 음식과 같이 대장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음식을 피하고 규칙적으로 식사하는 것이 중요하다.

- 약물요법 : 진정제, 지사제, 완하제 등의 약제를 이용하여, 비정상적인 장의 운동기능이나 감각기능을 회복시켜 변비와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을 완화한다.

- 운동요법 : 걷기나 달리기 등의 유산소 운동을 통해 장 기능을 활성화하고, 스트레스를 줄여 증상을 호전시킨다.

 

과민성 장증후군은 오랜 기간 계속되거나 재발해도 건강에 커다란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지만, 환자의 정신적·육체적 고통과 함께 일상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삶의 질을 저하시킬 수 있으므로,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과민성 장증후군의 증상에 기초한 진단기준 [Rome Criteria]

 

Ⅰ.진단기준


지난 12개월 중에 적어도 12주 이상(연속적일 필요는 없다)복통이나 복부 불쾌감이 다음 3가지 중 2개 이상과 동반할 때


 

(1)배변에 의해 소실
(2)배변횟수의 변화와 동반된 시작
(3)변 형태의 변화와 동반된 시작


Ⅱ.의심할 수 있는 증상

 

(1)주3회 이하의 배변
(2)일3회 이상의 배변
(3)딱딱하거나 덩어리진 대변
(4)무른 또는 물 대변
(5)배변 시 힘을 많이 씀
(6)배변 핍박감
(7)불완전 배출감
(8)복부 충만 또는 팽만

 

설사형: (2),(4),(6)항 중 1개 이상이고 (1),(3),(5)항은 없음
변비형: (1),(3),(5)항 중 1개 이상이고 (2),(4),(6)항은 없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